업계뉴스

한돈자조금 관리위원회의 새로운 소식과 행사일정등을 알려드립니다.

HOME정보마당업계뉴스
제목 배합사료 가격인상 소식에 '뿔난' 한돈농가
작성자 관리자 등록일 2018.07.03 조회수 24



한돈협회 “상생정신 살려 배합사료 가격인상 자제해야”



한돈농가가 날이 갈수록 늘어가는 생산비에 힘들어하는 상황에 최근 사료가격까지 인상될 전망이어서 불만의 목소리가 높다.


이에 대한한돈협회(회장 하태식)은 2일 성명서를 발표하고 배합사료 가격인상 즉각 철회를 촉구하고 나섰다.


성명서에 따르면, “최근 일부 사료업체들이 이달부터 사료가격 인상 움직임을 본격화하고 있다”며 “이는 상생은 뒷전으로 수익성만 쫓고 있는 일부 사료업체의 이와 같은 형태에 전국의 한돈농가들이 우려와 분노를 토해내고 있다”며 강도 높게 비판했다.


또 “특히 한돈업은 FTA에 따른 수입육 증가와 유례없는 경기침체로 인한 사상 최악의 소비 부진으로 날이 갈수록 어려워지고 있다”면서 “하반기에는 생산비 이하의 돈가 폭락이 예고되며, 최근 단행된 최저임금 인상, 원자재값 인상으로 인한 경영압박이 클 수밖에 없다”고 성토했다. 


협회 측은 “이런 상황에서도 다만 희망적인 것은 농협사료가 농가와의 고통분담을 위해 오는 9월 30일까지 지난 3월 실시한 사료가격 인하조치를 연장하겠다고 발표한 것”이라며 “농협사료의 솔선수범은 농가경영 안정에 지대한 영향을 미칠 것으로 평가되며, 민간사료업체들도 상생의 길에 동참해 줘야 한다”고 호소했다.


아울러 “사료업계의 어려움도 이해하지만 어려울수록 손을 맞잡고 힘을 모아야 할 때”라며 “어려운 축산업의 현실을 감안해 사료가격 인상 조치를 철회하고 축산업과 함께 하는 상생의 정신을 다시금 되새기길 바란다”고 밝혔다.






출처 : 한국농업신문 (2018.07.02)  http://www.newsfarm.co.kr/news/articleView.html?idxno=26542







다음글 한돈협, 양돈장 악취 저감 위한 전문 컨설턴트 채용
이전글 정동극장에서 펼치는 ‘한돈 문화나들이’ 성황리 개최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