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용한 한돈정보

한돈의 새로운 정책이나 한돈인들이 알아두면 유용한 정보들을 알려드립니다.

HOME정보마당유용한 양돈정보
제목 보기만 해도 군침 도는 삼겹살, 더 맛있게 먹는 방법
작성자 관리자 등록일 2017.11.06 조회수 463


한국인의 각별한 사랑을 받는 음식인 삼겹살 구이.


삼겹살은 한국인의 ‘소울푸드’다. 아버지 월급날, 대학 친구들과 엠티 나서던 날, 직장 동료와 회식하는 날, 우리는 어김없이 삼겹살을 굽는다. 삼겹살은 한때 소고기보다 저렴한 단백질 공급원이자 대표적인 서민 음식으로 꼽혀왔다. 요즘에는 1인분에 1만원을 웃돌아 삼겹살 아닌 ‘금겹살’ 취급을 받고 있지만, 팍팍한 일상의 시름을 고소한 삼겹살 한 점으로 잊었던 추억만큼은 여전하다. 시나브로 봄이 찾아왔다. 가족·친구와 삼삼오오 둘러 앉아 잘 달궈진 불판에 노릇노릇하게 삼겹살을 구우며 봄을 만끽하면 어떨지. 좋은 삼겹살을 고르는 법부터 삼겹살 맛있게 굽는 법까지, 더 즐거운 삼겹살 파티를 위한 팁을 모았다. 글=양보라 기자 bora@joognang.co.kr 사진=중앙포토


3월 3일은 삼겹살데이
강원도 광부음식, 청주 시오야키 등 저마다 원조 주장
콜레스테롤 낮추면서 맛도 나는 요리법 알아보니

 
국민음식, 삼겹살


고깃집이 밀집한 충북 청주 서문시장 삼겹살 골목.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에 따르면 세계에서 가장 많이 소비되는 육류는 닭고기다. OECD 34개 회원국의 연간 1인당 육류 소비량(2014년)은 63.5㎏으로, 닭고기(27.6㎏)·돼지고기(21.9㎏)·소고기(14.0㎏) 순으로 소비가 많았다.


하지만 한국인이 가장 많이 먹는 육류는 돼지고기다.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2015년 1인당 한국인의 육류 소비량은 46.8㎏으로 이중 돼지고기 소비가 23.3㎏을 차지했다. 섭취하는 고기의 절반이 돼지고기였다는 얘기다. 돼지고기의 인기를 떠받드는 음식 메뉴는 삼겹살이다. 삼겹살에 대한 선호도가 93%에 이르렀다는 한국육가공협회의 소비 성향 조사 결과도 있다.

 
한국인이 언제부터 삼겹살을 먹었는지에 대해서는 의견이 분분하다. 삼겹살을 ‘향토음식’이라 주장하는 지방자치단체도 여럿이다. 강원도는 1970년대 강원도 태백과 영월의 광부의 음식에서 삼겹살 구이가 등장했다고 목소리를 높인다. 광부는 월급 이외에도 고기 교환권을 제공받았는데, 가장 싸고 배불리 먹을 수 있는 육류인 삼겹살을 즐겼다는 것이다.


반면 청주시청은 ‘시오야끼(소금구이)’ 문화가 있는 충북 청주가 삼겹살의 고향이라고 주장한다. 예부터 청주에선 두툼하게 썬 돼지고기에 소금을 뿌려 구워먹는 요리를 시오야키라고 부르며 즐겨 먹었다는 게 근거다. “1960년대 현재 청주시 상당구 남문로 2가에 ‘만수집’ ‘딸내집’ 등 시오야키 가게가 있었다”는 청주 토박이들의 증언도 있다.


그 출발이야 어찌됐든 1980~90년대 외식문화가 발달하면서 삼겹살이 전국적인 인기를 얻게 됐다는 것이 중론이다. 김순경 음식평론가는 “구수한 지방 맛이 일품인 삼겹살은 80년대 서민의 몸보신 메뉴였다”면서 “한국인이 가장 즐겨 먹는 외식 메뉴로서 삼겹살의 굳건한 아성이 쉽게 무너지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삼겹살 더 맛있게 즐기기


100kg 돼지를 잡아 도축하면 평균 50kg의 고기를 얻는다. 이 가운데 삼겹살은 20kg에 지나지 않는다. 한국인의 삼겹살 사랑이 유별나기에 한돈(국산) 삼겹살로는 국내 삼겹살 소비를 충족하지 못한다. 2016년에만 12만t의 삼겹살을 수입했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한돈 삼겹살과 수입산 삼겹살의 질적 차이가 확연하다고 말한다. 고홍재 농협안성교육원 교수는 “수입산은 국산에 비해 색이 탁하고 자른 면이 고르지 못한데 반해 한돈 삼겹살은 지방과 살코기의 색이 선명하다”고 한돈 삼겹살 구분법을 소개했다. 국산 돼지 농가 지원기구인 한돈자조금관리위원회 김동완 팀장은 “만졌을 때 탱탱하고 칼질을 할 때 지방이 약간 묻어나는 삼겹살이 상급 삼겹살이다. 탄력 있는 삼겹살로 요리를 해야 삼겹살 특유의 구수한 맛을 제대로 즐길 수 있다”고 좋은 삼겹살을 고르는 요령을 일렀다.


소금과 후추를 뿌려 구운 통삼겹살 구이.


요리연구가 백지원씨는 “삼겹살을 구이로 먹을 때는 표고버섯이나 팽이버섯을 함께 먹으면 체내 콜레스테롤 흡수를 막아준다”면서 건강하게 삼겹살을 즐기는 방법을 추천했다. 백씨가 추천하는 삼겹살 요리법은 삼겹살 수육이다. 고기를 푹 삶아 기름기를 쏙 빼면 삼겹살의 칼로리를 대폭 낮출 수 있다는 설명이다. “마늘을 함께 넣고 끌이면 돼지고기 잡내를 잡을 수 있다. 마늘의 따뜻한 성질이 돼지고기의 찬 성질을 보완해준다”고도 덧붙였다.


마침 3월 3일은 삼겹살데이다. 돼지고기 소비를 촉진하기 위해 2003년 축협이 숫자 3이 겹치는 3월 3일을 온 국민이 삼겹살을 먹는 날로 지정했다. 한돈자조금관리위원회는 삼겹살데이를 맞아 3월 8일까지 홈페이지(33day.han-don.com)를 통해 각종 이벤트도 연다. 한돈을 전문으로 취급하는 한돈 인증점을 찾아 인증 마크를 찍어 응모하면 33명을 추첨해 돼지고기 선물세트를 증정한다. 한돈에 대해 간단한 퀴즈를 풀면, 모바일 문화상품권을 333명에게 주는 이벤트도 있다.





출처 : 중앙일보 (2017.02.27) http://news.joins.com/article/21312352#none






다음글 소비자 10명 중 3명 “일주일에 1번 이상 돼지고기 먹어”
이전글 우리 돼지 한돈으로 겨울철 미세먼지 이겨내자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