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용한 한돈정보

한돈의 새로운 정책이나 한돈인들이 알아두면 유용한 정보들을 알려드립니다.

HOME정보마당유용한 양돈정보
제목 [돼지테리언과 함께 하는 한돈맛집]고소하고 진한 생삼겹살의 맛 마포목장
작성자 관리자 등록일 2016.07.11 조회수 1531


한돈인증점 마포목장에는 부드럽고 탱탱한 삼겹살을 취급한다.


[스포츠서울 이우석기자] 역시 돼지고기는 삼겹살을 빼놓을 수 없다. 다소 기름기는 많은 듯해도 고소한 맛이 넘쳐나는 삼겹살은 ‘가끔 먹어줘야 한국인으로서 정체성을 확인하는’ 그런 음식이다.


김치와도 궁합이 절묘하다. 삼겹살이 투수라면 김치는 묵묵히 맛을 지탱해내는 포수다. 불판이라는 필드에서 천상의 궁합으로 외식을 지탱해왔다.


생각해보니 존득존득한 비계와 연골이 송송박힌 분홍색 삼겹살을 먹어본지도 오래다. 지글지글 하얀 연기를 피어올리며 익어가는 삼겹살은 전형적인 ‘남의 살’로 다른 안주와는 그 무게감에서 벌써 차이가 난다.


한돈인증점 ‘마포목장’을 찾았다. 마포역 불교방송 뒷편으로 올라가면 나오는 도화동 주택가 한켠에 위치한 집이다. 비교적 외졌지만 사람들의 발길이 꾸준한 집이다. 이날도 오후 6시가 좀 넘었는데 벌써 손님들로 가득 찼다.


삼겹살을 주문했다. 소고기도 취급하는 집이다. 갈비살(황제소갈비살)과 차돌박이, 안창살 등을 묶은 많은 조합의 상차림이 있다. 따로 삼겹살을 찾는 이도 많다고 한다.



마포목장의 우리돼지 한돈 생고기 삼겹살. 먹기 좋은 크기로 잘라서 내온다.


선홍색에 흰줄일까, 흰 살에 선홍 줄무늬일까 선명하게 세 겹으로 나뉜 삼겹살이 틀림없는 한돈 생고기다. 두툼한 생삼겹살이 먹기 좋은 크기로 나온다. 길게 덩어리로 내는 집도 많지만 사실 이게 편하긴 하다. 무쇠불판이 달아오르고 고기를 얹었다. “치이익~” 화를 내는 듯 삼겹살이 큰소리를 낸다. 어서 먹으란 소리. 불을 만나 갈색으로 변해가는 고기, 허연 물이 따로 흐르지 않는다. 한번도 얼린 적 없는 냉장유통육이다.

불판에 맞닿은 표면은 단단해지고 속에선 고소한 육즙이 배어나 가득 찰 무렵. 한점을 집어다 얼른 입안에 넣었다. 젓가락으로 집어서도 표면에 기름이 지글지글 끓는 상태에서 그대로 우물우물 씹어본다.


뜨거운 불판 위에서 삼겹살은 익어가며 모든 조직에서 우러나는 육즙을 가뒀다가 입안에서 터뜨린다.


부드럽고도 씹는 맛이 좋다. 뜨거운 고기가 입안에 진한 풍미를 화악 풍긴다. 소금을 찍지 않아도 그다지 싱겁게 느껴지지 않는다. 혀가 채는 대로 굴러다니며 맛을 뿜어낸다. 뒷맛이 사라지기 전에 차가운 김치도 죽 찢어 넣었다. 그리 많이 익지 않은 김치지만 김치 특유의 맵싸라한 맛에 돼지 삼겹살의 고소함이 곁들여지는 것이 입 속에서 작은 김치쌈이라도 완성된 듯 하다. 그래, 이맛에 삼겹살을 먹는다. 주초에 비가 내리면 핑계삼아 한번 더 가고 싶다.



마포목장에는 갈비살 등 소고기 세트메뉴도 판다.


★마포목장=180g에 1만3000원이니 고급육치고는 저렴한 편이다. 여러 부위의 소고기를 함께 내는 세트메뉴도 있다. 2만6000~4만6000원. 점심에는 돼지고기를 이용한 촌돼지 두루치기와 양푼김치찌개도 판다. 상차림엔 여러가지 찬을 곁들이는데 대부분 맛이 좋다. 분위기는 떠들썩한 고깃집의 전형적인 분위기. 곳곳에 숨겨진 유머코드가 근사한 인테리어를 대신한다. 서울 마포구 마포대로4길 45.(02)712-1550.









출처 : 스포츠서울 (2016.07.10) http://www.sportsseoul.com/news/read/412751





다음글 [한인희의 중국 역사의 뒤뜰] 중국인과 육식③ : 돼지고기를 즐긴 특별한 중국인들
이전글 삼겹살로 만든 요리, 조금 색다르게 즐기고 싶다면?
목록